관리 메뉴

Recorder & Life Story

[신보] 새로 발매된 리코더 음반 (카위컨, FRQ, 플라우탄도 쾰른 등) 본문

뉴스/신보 & 신간

[신보] 새로 발매된 리코더 음반 (카위컨, FRQ, 플라우탄도 쾰른 등)

브뤼헨 2010.10.30 10:44


반가운 신보소식입니다.
로렌조 카바산티가 이끄는 트리플라 콘코르디아의 17세기 음악,
카위컨이 새롭게 시도하는 브란덴부르크 협주곡...리코더 주자로는 누가 포함되었을지 궁금합니다.
최근 꾸준한 활동과 음반작업도 갖고 있는 플라우탄도 쾰른의 바흐는
기존의 플란더스 리코더 사중주단의 바흐와 비교가 되는 음반이 되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마지막으로 얼마 전 한국을 다녀간 플란더스 리코더 사중주단은 크리스마스를 겨냥한 초기음악들을 다뤘습니다.


Stravagante! - 17
세기의 새로운 음악 형식 

베네시아나, 스틸 모데르노, 트리플라 콘코르디아

CANTUS  l  C 9825/27

 

베네시아나, 스틸 모데르노, 트리플라 콘코르디아 정상의 시대악기 앙상블이 17세기 바로크 음악의 다양한 모습을 살펴본 레코딩 셋을 모은 흥미로운 선집 음반! 스틸 모데르노(C9611) 우리들이 몰랐던 동유럽 음악의 독특한 아름다움을 들려주며, 베네시아나(C9612) 스트로치의 마드리갈 1집에서 새롭게 등장한 강렬한 표현력의 절정을 보여준다. 한편 트리플라 콘코르디아(C9614) 헨리 퍼셀, 젠킨스, 매튜 로크의 브로큰 콘소트 음악으로 영국 바로크의 고아한 아름다움을 살려냈다. 3장을 2 가격으로 제공한다. (C&L)




바흐: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전곡

지히스발트 카위컨(지휘), 라 프티트 방드
ACCENT  l  ACC 24224

바흐
칸타타에서 시작된 최소 편성 연주와 어깨 첼로(비올론첼로 스팔라) 새로운 흐름이 이제 브란덴부르크 협주곡에서 새로운 결실을 맺었다. 지히스발트 카위컨은 삼십여 만에 새로 시도한 녹음에서구멍 전혀 없는 진정한 바로크 트럼펫(2), 일반적인 콘체르토 그로소 해석이 아닌 최소 편성 해석(1, 2), 어깨 첼로로 연주하는 첼로 파트 악보를 완전히 새롭게 바라보는, 변함 없는 개척자의 자세를 보여준다. 뛰어난 연주자들이 모인 조화로운 앙상블과 지나친 과장이나 과시를 배제하고 음악에 몰두하는 여유로운 해석이 새로운 해석적 시도와 맞물려 순음악적인 영감과 자연스러운 흐름이 돋보이는 새로운 명반이 탄생했다. (C&L)



리코더 앙상블로 연주하는 바흐 가문의 음악

플라우탄도 쾰른
CARUS  l 
83.360

1990년에 창단된 리코더 사중주단인 플라우탄도 쾰른은 이제 유럽을 대표하는 리코더 앙상블로 사랑받고 있다. 이번 바흐 앨범에서는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를 필두로 요한 크리스티안과 빌헬름 프리데만 등 바흐 가문 작곡가들의 다양한 작품 중에서 가려 뽑은 편곡 연주를 들려준다. 이런 편곡은 바로크 시대의 관습에 부합할 뿐만 아니라 성부가 절묘하게 어울리는 코랄이나 복잡한 푸가에서는 리코더의 명료하고 가벼운 음색 덕분에 곡의 구조가 투명하게 드러나는 아름다운 효과를 거두고 있다. 토카타 D단조의 놀라운 명인기나 바흐 최후의 작품으로 알려진 코랄 ‘주님 보좌 앞에 나아갑니다’에서의 깊은 감정 등 리코더 앙상블의 즐거움과 깊이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좋은 음반이다. (C&L)




노엘, 노엘!

체칠 켐페나어스(소프라노), 플란더스 리코더 사중주단,
엔칸타르 보컬 앙상블    AEOLUS  l  AE 10176

세계 최고의 리코더 앙상블로 공인받고 있는 플란더스 리코더 사중주단이 벨기에 출신의 젊은 보컬 앙상블 엔칸타르, 소프라노 체칠 켐페나어스와 함께 크리스마스를 위한 특별한 음반을 선보였다. 중세와 르네상스 시대의 가장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노래를 모은 이 음반에는 ‘달콤한 노래’, ‘자장가’ 같은 소박한 노래부터 빅토리아, 프레토리우스, 클레멘스 논 파파 같은 르네상스 시대의 거장들이 쓴 모테트 등 다양한 음악이 담겨있으며, 단아하고 소박한 소프라노 독창, 잔잔하고 내밀한 중창, 리코더 앙상블만의 아름다운 기악 앙상블 등 연주 형태 역시 다채롭다. 세계에서 가장 큰 3미터의 콘트라바스 리코더가 가세한 리코더 앙상블의 정갈한 아름다움은 이번에도 변함없이 매력적이다. (C&L)

 

0 Comments
댓글쓰기 폼